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monologue

最期は端的に

D(Half moon) (feat.개코) DEAN

 

 

 

 

Love-love the stars Love-love the moon

 

별 다를 것 없이 똑같은 공기 똑같은 침대에서 보이는 천장까지

特に違わない 全く同じ空気、ベッドから見える天井まで

왜 별 이유 없이 공허한 건지 그저 몇 시간 째 멍만 때리는 게

なぜ理由なく虚しくなるのか ただ何時間もぼんやりとしてる

 

처음에는 배가 고픈가 했었는데

初めはお腹が空いてるのかと思ったけど

No way no way no way

요새는 칸예 새 앨범을 들어도

最近はカニウェストの新しいアルバムを聴いても

뻔해 뻔해 뻔해

特に何も思わない

 

TV를 틀어 놓은 채 채널만 돌려 보네

TVをつけたままチャンネルだけ回してみる

But bae 별 의미 없네..

But bae あんまり意味はないね…

 

다 너의 반, 반 반의 반의 반도

全部君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も

채워주질 못 하네 채워지지가 않네 Yeah

満たしてくれない 満たされない Yeah

딱 너의 반, 반 반의 반이라도 내게 남았더라면

君のほん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でも僕に残ってたら

이렇게 붕 떠있지는 않을 텐데..

こうやって宙に浮いてないはずなのに…

 

너 없는 밤도 달은 떴다는데 보이지 않아

君のいない夜も月は出てたのに 見えないよ

네 생각에 가려진 채 Yeah

君の思いに隠れたまま Yeah

 

마음이 기운 채로 판단이 설 리가

心が元気なまま 判断がつくはずが

너 하나 없다고 내가 이럴 리가 없는데

君一人いないってだけで 僕がこうなるはずがないのに

자꾸 그 때로 또 되감기 돼

何度もあの時へ巻き戻す

 

네가 있던 자리 그 자리 위 밤하늘까지 보여

君がいなかった場所 その場所の上の夜空まで見える

저 반 쪽 짜리 달이 딱 지금 나의 모습 같지

その半分くらいの月が 今の僕の姿と一緒だ

 

다 너의 반, 반 반의 반의 반도

全部君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も

채워주질 못 하네 채워지지가 않네 Yeah

満たしてくれない 満たされない Yeah

딱 너의 반, 반 반의 반이라도 내게 남았더라면

君のほん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でも僕に残ってたら

이렇게 붕 떠있진 않을 텐데..

こうやって宙に浮いてないはずなのに…

 

내일의 어둠이 저 달을 한 입 삼키면

明日の闇があの月を一口飲み込めば

둘이 만들었던 세계도 더 작아질 텐데.. 

二人が作った世界ももっと小さくなるのに…

그리움만 꽉 차겠지 지루한 하루들을 보낸 후

恋しさだけで満たされるだろう 退屈な日々を過ごした後

보름달 하늘에 뜰 때쯤에는

満月が空に浮かぶ頃に

우린 하나라고 떠들고 다닐 때만 해도

僕らは1つだと 騒いだりしても

너는 너고 나는 나라는 게 

君は君で 僕は僕だって 

이렇게도 명확해질지 몰랐어.

こんなにも明確になってるって知らなかった。

서로 생각할 시간. 시간 초과된 기분

互いを考える時間。時間切れになった気分

더 지나면 서로 돌아오라고도 못 해

もっとすぎたら お互い振り返ることもできない

 

난 지금 돈키호테처럼 정처 없이 네 사랑을 꿈꾸네

僕は今ドン・キホーテみたいに当てもなく君の愛を夢見る

난 네 눈만 봐도 텅 빈 이 맘을 다 채울 텐데

僕は君の目を見るだけで 空っぽの心を満たせるのに

 

다 너의 반, 반 반의 반의 반도 

全部君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も

채워주질 못 하네 채워지지가 않네 Yeah

満たしてくれない 満たされない Yeah

딱 너의 반, 반 반의 반이라도 내게 남았더라면

君のほん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でも僕に残ってたら

이렇게 붕 떠있진 않을 텐데..

こうやって宙に浮いてないはずなのに…

 

Love-love the stars Love-love the moon

딱 너의 반, 반 반의 반이라도 내게 남았더라면

君のほんの半分、半分の半分の半分でも僕に残ってたら 

그랬더라면..

それな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