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ologue

最期は端的に

네시 (4 O'CLOCK) R&V (방탄소년단)

 

 

어느 날 달에게 길고긴 편지를 썼어

いつの日か 月に長い長い手紙を書いたんだ

너보다 환하진 않지만 작은 촛불을 켰어

君より明るくはないけど 小さい蝋燭を灯したよ

 

어스름한 공원에 노래하는 이름모를 새

薄暗い公園で歌う 名前も知らない鳥

Where are you Oh you

왜 울고 있는지 여긴 나와 너 뿐인데

どうして泣いているの ここは僕と君だけなのに

Me and you Oh you

 

깊은 밤을 따라서 너의 노랫소리가

深い夜に寄り添って 君の歌声が

한 걸음씩 두 걸음씩 붉은 아침을 데려와

一歩 二歩と 赤い朝を迎えにくる

새벽은 지나가고 저 달이 잠에 들면

夜更けがすぎて あの月が眠れば

함께했던 푸른빛이 사라져

一緒に過ごした 青い光が消えてく

 

오늘도 난 적당히 살아가 발맞춰 적당히 닳아가

今日も俺は適当に生きる 歩調を合わせて適当に世渡りする

태양은 숨이 막히고 세상은 날 발가벗겨놔

太陽は息が詰まって 世界は俺を曝け出して

난 어쩔 수 없이 별 수 없이

俺は仕方なく 特に思うことなく

달빛 아래 흩어진 나를 줍고 있어

月明かりの下 散らばった自分を拾ってる

I call you moonchild 우린 달의 아이 새벽의 찬 숨을 쉬네

I call you moonchild 俺らは月の子 夜明けの満ちた息を吸う

Yes we're livin and dyin at the same time

But 지금은 눈 떠도 돼

But 今は目が覚めてもいい

그 어느 영화처럼 그 대사처럼

いつかの映画みたいに セリフみたいに 

달빛 속에선 온 세상이 푸르니까

月明かりの中では世界中が青いから

 

어스름한 공원에 노래하는 이름모를 새

薄暗い公園で歌う 名前も知らない鳥

Where are you Oh you

왜 울고 있는지 여긴 나와 너 뿐인데

どうして泣いているの ここは僕と君だけなのに

Me and you Oh you

 

깊은 밤을 따라서 너의 노랫소리가

深い夜に寄り添って 君の歌声が

한 걸음씩 두 걸음씩 붉은 아침을 데려와

一歩 二歩と 赤い朝を迎えにくる

새벽은 지나가고 저 달이 잠에 들면

夜更けがすぎて あの月が眠れば

함께했던 푸른빛이 사라져

一緒に過ごした 青い光が消えてく

 

깊은 밤을 따라서 너의 노랫소리가

深い夜に寄り添って 君の歌声が

한 걸음씩 두 걸음씩 붉은 아침을 데려와

一歩 二歩と 赤い朝を迎えにくる

새벽은 지나가고 저 달이 잠에 들면

夜更けがすぎて あの月が眠れば

함께했던 푸른빛이 사라져

一緒に過ごした 青い光が消えて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