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monologue

最期は端的に

27살의 고백 윤딴딴

 

 

지금은 내 삶의 어디의 어디쯤일까 지금은

今は僕の人生のどこのどの辺なのか 今は

지금은 어디의 어떤 길을 걷고 있는 건지

今はどこのどの道を歩いているのか

 

걸어가다 보면 좋을 때도 있지만

歩いて見ればいい時もあるけど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차갑기만 하네

家に帰る道は冷たいだけだね

 

그때 그 시절로 고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あの時あの季節に告白 去っていった僕の愛よ 帰ってきて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愛という言葉に充分な 母と父がいるあの場所に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하고

帰ることができず 辛いという言葉も言えず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ちょっといい感じの震え 一体何のために僕は生きていくのか

 

그때 그 시절로 고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あの時あの季節に告白 去っていった僕の愛よ 帰ってきて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 곳에

愛という言葉に充分な 母と父がいるあの場所に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 번 하지 못하고

帰ることができず 連絡一つすることもできず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ちょっといい感じの震え 何となく生きていく僕

 

어느새 시간은 가고 내려오던 눈은 녹아 흘러져 가

いつの間にか時間は過ぎ 降ってくる雪は溶けて流れていく

오 다시 꽃들은 피겠지 그래도 내 맘의 겨울엔

また花は咲いただろう だけど僕の心の冬は

어느새 니가 돌아오지 않아 어느새 어느새 어느새

いつの間にか君が戻ってこない いつの間にか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떠나고

愛してる人はみんな去って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외롭기만 하네

家に帰る道は寂しいだけだね

 

그때 그 시절로 고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あの時あの季節に告白 去っていった僕の愛よ 帰ってきて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愛という言葉に充分な 母と父がいるあの場所に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하고

帰ることができず  辛いという言葉も言えず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대체 무얼 위해 난 살아가는지

ちょっといい感じの震え 一体何のために僕は生きていくのか

 

그때 그 시절로 고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あの時あの季節に告白 去っていった僕の愛よ 帰ってきて

웃음이란 말로 충분한 친구들과 추억들이 있는 그 곳에

笑うことに充分な 友達と思い出があるあの場所に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연락 한 번 하지 못하고

帰ることができず 連絡一つすることもできず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ちょっといい感じの震え 何となく生きていく僕

 

나 나 이 다음에 커서 나는 나 나 이 다음에 커서 나는

この次に成長して僕は この次に成長して僕は

나 나 이 다음에 커서 나는 뭐가 나

この次に成長して僕は 何か

 

그때 그 시절로 고백 떠나간 내 사랑이여 컴백

あの時あの季節に告白 去っていった僕の愛よ 帰ってきて

사랑이란 말로 충분한 어머니와 아버지가 계신 그곳에

愛という言葉に充分な 母と父がいるあの場所に

감히 돌아가지 못하고 힘들다는 말도 못하고

帰ることができず 辛いという言葉も言えず

잠깐 좋은 느낌 그 떨림 그 어디쯤을 살아가는 나

ちょっといい感じの震え 何となく生きていく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