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monologue

最期は端的に

시들어 오종혁×김지숙(from RAINBOW)

 

 

햇살이 가득 채우는 따뜻한 공기마저

日差しいっぱいに満ちた暖かい空気さえ

차갑게 느껴지는 너와 나의 시간

冷たく感じられる君と僕の時間

아무런 할 말이 없어 어색한 웃음 짓는 건

何も言わずぎこちなく笑うのは

마치 어제처럼 오늘도

まるで昨日のような今日も

 

우린 시들어 너무 힘들어

僕らは冷めてく 

더 이상 너를 바라보는 것도 이젠

苦しすぎてこれ以上君を見つめることも

우릴 믿으려 했던 건 미련일까 떠나지 못하는 나처럼

僕らを信じてたのは 未練なのか 離れられない僕のように

 

함께 걷던 거리는 아직 그대로인데

一緒に歩いた道はそのままなのに 

너와 난 손을 잡는 것도 이젠 싫어

君と僕は手を繋ぐことも もう無理だ

같은 곳을 보고 있다고 같은 생각할 거라 믿던

同じ場所を見ていると 同じ思いだと信じてた

우리 모습들이 싫어

僕らの姿は見たくない

 

내 맘이 변했다고 이유를 묻는 너에게

私の気持ちが変わったと 理由を尋ねる君に

아무런 말도 할 수 없는 나라서

何も言えない私だから

서로가 조금씩 더 아파해줄 수 없는 우리 이제 그만하자

お互いが少しでも傷つかないように もうやめよう

 

이제 그만해 이제 그만하자

もうやめて 終わりにしよう

 

우린 시들어 너무 힘들어

僕らは冷めてく 苦しすぎて 

더 이상 너를 바라보는 것도 이젠

これ以上君を見つめることも

우릴 믿으려 했던 건 미련일까 떠나지 못하는 나처럼

僕らを信じてたのは未練なのか 離れられない僕のように

 

우린 서로 사랑했던 시간들 없던 일처럼

僕らは互いに愛し合ってた時間をなかったことのように

잊혀질 동안은 아파해야 하니까

忘れる間 苦しまなきゃならないかな

 

우린 시들어 너무 힘들어

僕らは冷めてく 苦しすぎて 

더 이상 너를 바라보는 것도 이젠

これ以上君を見つめることも

우릴 믿으려 했던 건 미련일까 떠나지 못하는 나처럼

僕らを信じてたのは未練なのか 離れられない僕のように

 

우린 시들어 너무 힘들어

僕らは冷めてく 苦しすぎ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