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monologue

最期は端的に

어려운말 스웨덴세탁소 (Sweden Laundry)

 

멈춰줘 한번만 뒤를 돌아줘 아무것도 아닌 말들이 아니란 말야

止まって 一度だけ振り返って 何でもない言葉じゃないのよ

안아줘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못 이긴 척 나를 좀 잡아줘

抱きしめて いつかのように 負けたフリで私をつかまえて

 

지나버린 시간에 나만 공허하게 남겨져 있는

すぎてしまった時間に 私だけ空虚に残っている

그 공간 속으로 나를 데리러 와줘

その空間の中に私を連れて行って

그대로인 것도 없는데 무색해져버린 기대만 남아

そのままなんてないのに 色褪せてしまった期待だけ残って

나를 붙잡고 놓지를 못해

私を留めておくこともできない

 

가지마 몇 번을 불러보아도 아무것도 아닌 말처럼 남겨진 채로

行かないで 何度呼んでみても 

이제는 너에게 이런 내 말들이 아무것도 아닌 게 됐나봐

 

지나버린 시간에 나만 공허하게 남겨져 있는 

그 공간 속으로 나를 데리러 와줘

그대로인 것도 없는데 무색해져버린 기대만 남아

나를 붙잡고 놓지를 못해

 

의미 없이 멈춰있는 기억 속에 갇혀버린 날

 

지나버린 시간에 나만 공허하게 남겨져 있는

그 공간 속으로 나를 데리러 와줘

그대로인 것도 없는데 무색해져버린 기대만 남아

나를 붙잡고 놓지를 못해

 

멈춰줘 제발 우리 아무것도 아닌 날들이 아니었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