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monologue

最期は端的に

그저 다 안녕 이승환

 

 

 

 

 

안녕 지난여름도 다 안녕 안녕 너의 곁에서 난 안녕

この夏もみんなさよなら 君の隣から僕はさよなら
하얀 우산 아래로 떨리던 너의 입술도 안녕

白い傘の下で震えてた君の唇もさよなら
안녕 이별은 없다며 안녕 안녕 너의 별에서 난 안녕

別れはないとしてさよなら 君の星から僕はさよなら
같은 하늘 아래로 모자란 나의 용기도 다 안녕

同じ空の下で帽子という僕の勇気も全部さよなら
오늘도 비가 내리고 그날처럼 나 갈 곳 몰라 헤매고

今日も雨が降ってあの日のように僕は行く当てもなく彷徨って
달빛 먹은 먹구름에 고인 내 눈물처럼

月の光を覆う黒い雲に 溜まった僕の涙のように
소리 없이 니가 내려와 스며들어 

音もなく君が降って来て染み込む
안녕 이별은 없다며 안녕 안녕 너의 별에서 난 안녕

別れはないとしてさよなら 君の星から僕はさよなら
그래 다른 별 아래로 웃자란그리움으로 미련 빼곡한 수풀 위로

そう 違う星の下で大きくなりすぎた恋しさで未練いっぱいの茂みの上に
오늘도 비가 내리고 그날처럼 나 갈 곳 몰라 헤매고

今日も雨が降ってあの日のように僕は行く当てもなく彷徨って
달빛 먹은 먹구름에 고인 내 눈물처럼

月の光を覆う黒い雲に 溜まった僕の涙のように
소리 없이 니가 흐르고 내려와

音もなく君が流れて降ってくる
오늘도 비가 내리고 그날처럼 나 너를 잃고 헤매고

今日も雨が降ってあの日のように僕は君を失って彷徨って
달빛 모르는 어둠에 두고 온 상처처럼

月の光を知らない暗闇に置いてきた傷のように

소리 없이 니가 느껴져 아파도 그저 다 안녕

音もなく君が感じた 痛みもただ全てさよなら